조도/관매도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관매도

HOME > 여행정보 > 관매도

개요

관매도</b></p>
		</div>
관매도는 전남 진도군의 서남쪽에 위치한 섬이다. 진도 팽목항에서 배를 타고 1시간 20여 분을 더 가야 하는 외진 곳에 있다. 작은 섬이지만 절경만큼은 대한민국 어느 곳에 비겨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관매 8경’을 가질 만큼 빼어난 풍광을 자랑한다. 국토해양부가 다도 해해상국립공원 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섬지역으로 선정한 곳이기도 하다. 면적 4.08km2, 해안선 길이 17km에 달하며, 인구는 1973년 299가구 1,894명(초등학생 450명 포함)이었다. 현재는 150가구 243명(2014년 기준)이며 최근에 중학교와 분교는 모두 문을 닫았다. 진도 팽목항과의 거리는 24km이다. 팽목항에서 출발하는 관매도행 여객선은 평일에는 두 번, 토·일요일은 4번 다닌다.
관매도는 천연기념물 제212호인 후박나무가 있으며, 사빈이 발달한 북서쪽 해안은 관매해 수욕장을 비롯한 관매십경이 있을 정도로 자연경관이 빼어나다. 목포에서 출발하는 섬사랑 호가 하조도를 경유해 운항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도로 교통의 발달로 진도 팽목을 통 하여 쉽게 목포로 가거나 섬으로 들어오고 있다.

관매도라는 지명유래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다. ‘매화의 섬’이라는 표현을 보면 관매 도가 매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전의 마을이름은 ‘새가 먹이를 입에 물고 잠깐 쉬어간다’ 하여 ‘볼매(乶每)’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런데 한자식으로 고쳐 ‘관매’로 표기하였 다는 것이다.

또 다른 설로는 왜구가 침입할 때 그 사실을 육지에 먼저 알리기 위해 망을 보는 초소가 있 어 ‘망을 보는 산’이란 뜻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하며, 해변에 매화가 많이 피어나 ‘관매’라 했다고 한다. 현재의 한자 표기와 들어맞는 설이다. 그밖에도 달빛에 비친 섬 주변의 모습 이 호수처럼 보여 ‘관호’라는 이름이 생겼다고도 말한다.

또 다른 유래로는 1700년경 조선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선비가 제주도로 귀양 가던 중 넓 은 모래사장과 해안의 경치가 아름다워 머무르다가 약 2km에 달하는 해변에 매화가 무성하 게 자생하는 것을 보았다고 한다. 이때부터 ‘매화도’라 불러오다가 150년 전 ‘매화를 본다’ 는 뜻의 관매도로 개칭하였다 하는 설도 있다. 그러나 자생했던 매화는 현재 멸종상태이다.

관광지 소개

제1경 관매도해변

관매해변은 동서로 3km에 이르는 백사장의 고운 모래와 청정해역의 맑은 물과 얕은 수심은 가족단위 피서지로 적격이다.

제2경 방아섬(남근바위)

관매도 동북쪽에 있는 섬으로 옛날에 선녀가 내려와 방아를 찧었으며, 정상에는 남자의 상징처럼 생 긴 바위가 우뚝 솟아 있다.

제3경 돌묘와 꽁돌

관매2구의 관호마을 뒷제를 넘으면 왕돌끼미에 하늘장사가 묻힌 돌묘와 꽁돌이 있다.

제4경 할미중드랭이굴

서북쪽 방향의 산등성을 넘어 해변에 이르면 비오는 날이면 할미도깨비가 나온다는 할미중 드랭이굴이 나온다.

제5경 하늘다리

바위산 중심부를 칼로 자른 듯이 똑바르게 갈라져 그 폭이 3∼4m이고 바다 수면으로 돌을 던지면 물에 떨어져 닿는 시간이 13초가 걸린다고 한다.

제6경 서들바굴 폭포

방아섬에서 방아를 찧던 선녀들이 이곳에서 목욕을 하고 밥을 지어먹었다고 한다.

제7경 다리여

서들바굴을 지나면 구렁이 바위가 있는 다리여가 나온다. 이곳은 바닷물이 많이 빠졌을 때 한달에 4∼5회 정도 갈수 있다.

제8경 하늘담(벼락바위)

하늘이 컴컴해지면서 벼락을 때려 한쪽섬 전체가 깍아지른 절벽으로 되었고 그후 이곳을 하 늘담 또는 벼락바위라고 부른다.

교통편

팽목 → 관매

1시간50분 소요/ 요금: 13,000원

관매 → 팽목

1시간50분 소요/ 요금: 13,000원

숙박시설

관매도에는 식당과 민박을 같이 하고 있는 곳이 많이 있다.

특산물

톳, 미역, 쑥 막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