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도/보길도

전라남도 완도군

보길도

HOME > 여행정보 > 보길도

역사 및 유래

보길도
선사시대 유적인 지석묘와 패총이 남아 있어 오래전부터 사람이 거주하였 음을 알 수 있으며, 고려ㆍ조선시대 이래 영암에 속하여 있었다. 1896년 완도의 설군으로 보길면이 설치되었으며, 다시 1914년 3월에는 노화면에 속하였다. 그 후 1986년 4월 1일 노화읍에서 분면하여 보길면이 되었다. 지명의 유래는 영암의 한 부자가 선친의 묘자리를 잡기 위해 풍수지리에 능한 지관을 모시고 두루 살핀 뒤 '十用十一口, 甫吉'이라는 글을 남기고 갔는데 이는 이 섬에 명당자리 11곳이 있는데 10곳은 사용되고 나머지 1곳도 이미 정해졌다는 뜻이고 이와 관련하여 보길도로 칭하였다고 한다.
문화재로는 고산 윤선도(어부사시사) 유적지가 있으며 예송리 상록수림은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관광자원으로는 고산유적지를 비롯해 예송리ㆍ통리 해수욕장 등이 있으며 섬의 경관이 뛰어나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톳이 많이 생산되어 어민소득을 올린다.보길도에는 중리, 청별 선착장이 있다.

섬까지의 교통편

육상교통

철도 : 서울역→목포역
버스 : 서울강남(호남)터미널→해남 고속버스(5시간 30분 소요), 해남→땅끝(갈두) 시외버스(1시간 소요)

해상교통

해남 땅끝(갈두)→보길도 (1일8회 운항) 해광훼리5, 장보고(1시간소요)
화흥포→보길도 (1일8회 운항) 청해진카페리(약 1시간10분 소요)

배편문의

(유)해광운수 061)553-5632, 535-5786
소안농협 061)554-7955
화흥포항 061-555-1010
ARS 061)552-0116

관광지 소개

주요관광지

예작도 감탕나무(천연기념물 제338호)

- 소재 : 보길면 예작도98-1
- 규모 : 208㎡

감탕나무는 상록활엽교목으로 우리나라의 남부지방과 일본, 중국 등의 난대 지방 에 분포해 있으며 예작도에 있는 감탕나무는 크기 15m, 가슴 높이 직경 86cm, 둘레 270cm로 300년 이상의 노거수로 추정하고 있고, 200여년전 이곳에 처음 입도한 공씨, 김씨가 나무에 제사를 지내오다가 지금은 전주민이 모여 설날이면 나무에 제사를 지내고 마을의 무사함을 빌고 있다.

윤선도의 보길도(유적사적 제 368호)

- 주소 : 보길면 부황리202외
- 규모 : 25,268평(83,532㎡)
- 시대 : 조선시대(17세기말)

병자호란으로 제주로 향하던 중 보길도 절경에 취하여 머물렀으며 어부사시사등 주옥 같은 한시가 창작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정원 양식을 취하고 있는 곳으로 고산 윤 선도 선생이 조그마한 세 채의 기와집을 동쪽과 서쪽, 그리고 중앙에 각각 짓고 주자학을 연구하는 등 주로 기거하던 낙서재, 낙서재 바로 건너 산 중턱 절벽 바위 위에는 한칸집 의 조그마한 정자인 동천석재, 세연지와 회수담 사이에 있는 세연정, 반반한 자연석으로 내부가 비도록 세워 만든 것으로 일명 굴뚝다리라고도 하며 세연지에 물을 저장하였다가 회수담으로 흘려 보내는 역할을 하였다는 판석포 등이 옛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음. 병자호란으로 제주로 향하던 중 보길도 절경에 취하여 머물렀으며 어부사시사등 주옥 같은 한시가 창작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정원 양식을 취하고 있는 곳으로 고산 윤 선도 선생이 조그마한 세 채의 기와집을 동쪽과 서쪽, 그리고 중앙에 각각 짓고 주자학을 연구하는 등 주로 기거하던 낙서재, 낙서재 바로 건너 산 중턱 절벽 바위 위에는 한칸집 의 조그마한 정자인 동천석재, 세연지와 회수담 사이에 있는 세연정, 반반한 자연석으로 내부가 비도록 세워 만든 것으로 일명 굴뚝다리라고도 하며 세연지에 물을 저장하였다가 회수담으로 흘려 보내는 역할을 하였다는 판석포 등이 옛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음.

황칠목(기념물 제154호)

- 소재 : 보길면 정자리115-7
- 규모 : 165㎡

남부지방의 해안과 도서지방의 숲속에서 자생하는 상록활엽수림으로 수고 15m에 달하며 토양이 깊고 비옥(肥沃) 적윤(適潤)한 곳을 좋아하며 동백나무, 후박 나무, 사스레 피나무와 함께 혼생하며, 백제 때부터 천연도료로 사용되어 온 황칠목의 자생군락지 가운 데 국내 최대 수목 1주가 완도 황칠목입니다.

망끝 전망대

이 곳은 멀리 다도해는 물론 제주도와 추자도까지 조망할 수 있으며 일몰이 아름답고 황 홀하여 사진작가들에게 유명한 곳이며 매년 탐방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망끝전망대가 있는 선창리는 한라산신이 지리산신의 초청을 받아 가던 중 이곳 망매봉 정상에서 내려보 니 신선이 머물기 좋은 곳이 후대에 번창할 곳이라 하여 선창이라 했다 한다.

송시열 글씐바위

송시열이 제주로 귀향 가던중 풍랑을 만나 완도에 상륙하게 되었는데, 이때 섬 동쪽 끝 백도리 해변석벽에 자신의 심경을 한시로 새겼다, 백도리까지 버스를 타고 가 동백나무 울창한 숲을 30분쯤 걸어가면 푸르른 남해와 기암절벽이 만나는 곳에 글씐바위가 있다. 선인들이 말하길 “인생이 참 무상하다” 하거늘 보길도를 오가면서 우암을 만나는데(글씐바위) 그의 인생사를 되집혀 보면 참으로 무상함을 느낄 수 있다.예전에는 인생 60이면 회갑(回甲)이라 하여 세상을 다시 1번 더 산다고 잔치를 했다.우암 송시열 83세, 왕실 세자책봉 문제로 남인인 장희빈 세력에 밀려 제주도 유배길에 풍랑을 만나 보길도 백도리에 오르게 된다. 유배는 어명이라 거역 할 수 없고 제주도로 가야하는 신세를 한탄...숙종의 할아버지인 효종과 독대하며 꿈꿨던 북벌은 이번 유배길로 끝이나는 것 같아 그 마음 가득 담아 백도리 석벽에 시한수를 남긴다. 때는 2월이라 바다 바람도 차고 거칠었을 것이고 몸은 노쇄해져서...이제 가면 어제 다시 돌아올지 모르는 일이라 그 심정 착잡하다. 백도리 글쒼바위에서 저 멀리 수평선 쪽으로 날씨가 좋으면 제도가 육안으로도 보인다.

해수욕장

예송리 해수욕장

예송리 상록수림은 상록활엽수림이라고 하지만 상당수의 곰솔이 자라고 있고, 숲안에 자라고 있는 수종으로는 붉가시나무, 종가신나무, 참가시나무, 후박나무, 잣밤나무, 동백나무, 녹나무, 가마귀쪽나무, 돈나무, 생달나무, 광나무, 송악, 우묵사스레피나무, 보리밥나무, 쥐똥나무, 담쟁이, 졸참나무, 산초나무, 멀구슬나무, 상동나무, 팽나무, 두릅나무, 누리장나무, 예덕나무, 붉나무, 청미래덩굴, 꾸지뽕나무, 작살나무, 딱총나무등 특히 보리밥나무 줄기는 대단히 굵고 엉키면서 다른나무를 감고 올라가고 있다. 부락사람들은 또 음력 4월 12일에는 해신제를 올리고 있고, 음력정월 초하룻날에는 숲앞에서 후손이 없어서 제사받지 못하는 영혼을 위해서 한사람 한사람의 신위에 제상을 진설한 뒤 명복을 비는 풍속이있다. 이숲을 사람들은 장림으로도 말하는데, 숲이 긴모양을 하고 있어서 붙인이름 같다. 또한, 예송리 해변에는 바둑알 크기의 검은 자갈(갯돌)이 깔려 있어 보는이로 하여금 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하며 파도에 실려가는 조약돌의 소리는 한곡의 음률을 듣는 듯 젊은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또한 예송해수욕장의 뗏마(전마산)가 떠있는 모습은 한 폭의 수채화를 그려놓은 듯 하다.

중리 해수욕장

중리해수욕장은 경사가 완만하며 부드러운 모래가 장관을 이루며 주변에는 송림이 있어 가족 및 단체가 야영하기에 적격이다.

통리 해수욕장

통리해수욕장은 은빛 모래와 해변의 경치가 매우 아름답고 좌측에 자리하고 있는 목섬은 조수간만의 차에 따라 걸어서도 들어갈 수 있는 신비의 바닷길이 있으며 수심이 완만하여 가족이 해수욕하기에 아주 적합한 곳이다.

볼거리

이른 봄의 보길도는 섬 전체가 동백꽃밭이라 할만하다. 방풍림으로 심은 동백나무와 산과 들에 자생하는 동백나무가 섬 전체를 붉게 물들인다. 보길도의 동백은 10월 말쯤부터 피기 시작하여 이듬해 4월까지 피고 지기를 거듭한다. 동백꽃이 질 때면 윤선도 유적지인 세연정으로 흘러드는 개울은 온통 동백꽃잎으로 물들어 버린다.

푸른 물 위로 떨어진 붉은 동백꽃은 바람이 불면 작은 배처럼 한가롭게 연못을 떠다닌다. 보길도를 여행하려면 아무래도 피서철보다는 여행객이 드문 2월 중순이후가 좋다. 왜냐하면 보길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2월 중순의 보길도는 이미 봄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 있다. 아지랑이 일렁이는 들판에는, 파릇파릇한 청보리가 한 뼘은 자라 있다. 마늘도 한 자 가까이 웃자라 있고 봄동이나 냉이도 지천으로 돋아나 있고 동백꽃은 벌겋게 활짝 피어 상춘객을 부르고 있다.

300~500년이 된 수십미터 높이의 보길도의 동백나무 군락은 여행객의 마음을 풍요롭게 해 주기에 충분하다.
  • 생생여행후기 PHOTO관광
  • 전화예약상담
  • 외환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