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백령도

HOME > 여행정보 > 백령도

역사 및 유래

백령도
면적 45.83㎢, 인구 4,329명(1999)이다. 인천에서 북서쪽으로 191.4km 떨어진 서해 최북단의 섬으로, 북한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다. 본래 황해도 장연군(長淵郡)에 속했으나 광복 후 옹진군에 편입되었다. 서해안 최북단의 섬 백령도는 고려 조 이전까지 ‘곡도’라고 불렸다. 고니를 뜻하는 ‘곡’자가 나타내듯 이 섬은 온갖 철새들의 천국이었고 특히 이 새가 많았다. 바다에 배를 띄우고 멀리 나가서 보면 섬 전체가 날개로 덮힌 듯 보일 만큼 새들의 무리가 장관이었다고 한다. 곡도는 그 후 고려초인 1018(현종9년) 전국적인 행정-군사조직 정비에 따라 이곳에 백령진이 세워지면서 백령도가 되었다.
한국에서 14번째로 큰 섬이었으나, 최근 화동과 사곶 사이를 막는 간척지 매립으로 면적이 늘어나 8번째로 큰 섬이 되었다. 1월 평균기온 -4.5℃, 8월 평균기온 25℃, 연강우량은 755.8mm이다.

진촌리 조개무지에서 신석기시대의 유물이 다량으로 출토되어 일찍부터 이곳에 사람이 살았던 흔적을 볼 수 있다. 군사적으로도 중요한 곳이며, 서해의 해금강이라 불리는 두무진과 세계에서 두 곳뿐인 사곶 천연비행장으로 유명하다.

심청이 몸을 던졌다는 인당수가 있으며 1999년 10월에는 2층 규모의 심청각 전시관이 준공되어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 심청이의 효심을 배워가기도 한다. 까나리액젓·참다래(키위)·흑염소엑기스·전복·해삼·멸치·약쑥·가리비·농어·우럭·놀래미 등의 특산물이 있다. 관광지로도 유명하여 섬 북서쪽의 두무진은 고려시대의 충신 이대기가 《백령지》에 '늙은 신의 마지막 작품'이라 표현했을 만큼 기묘한 절경을 자랑한다. 대표적인 관광코스는 백령도 선착장 → 사곶천연비행장 → 심청각 → 물범서식지 → 담수호 관광 → 두무진 관광 → 콩돌해안 → 백령도 선착장이다.

섬까지의 교통편

인천→백령도(4시간 소요) 왕복 요금 85,900원

07:40 - 데모크라시5호
07:10 - 백령아일랜드호
* 운항 시간은 수시 변경됨으로 출발 전 확인 바람.

배편문의

- 온바다 032-884-8700
- 진도운수 032-888-9600
- 인천항여객터미널 032-700-2223 (매표시 주민등록증 소지)

관광지 소개

서해의 해금강 두무진(명승제8호)

제2의 해금강 또는 금강산의 총석정을 옮겨 놓았다고 할 만큼 기암절벽이 많은 두무 진은 백령면 연화 3리 해안지대이다. 신선대, 형제바위, 장군바위, 코끼리바위 등이 푸 른 바닷물과 어울려 아름다운 비경을 이룬다. 장군들이 모여 회의하는 모습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두무진, 통통배를 타고 이 일대를 해상 관광하는 관광객들은 벌어 진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이다. 두무진을 등진 바다 건너편에는 북녘땅 장산곶과 몽금포 해안이 가깝게 보여 실향민들이 두고 온 고향을 그리며 애환을 달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사곶해수욕장(천연기념물 제391호)

주변에 크고 작은 기암절벽으로 둘러싸여 절경을 이루고, 해변 후면에는 0.2㎢ 가량의 검푸른 해송지대와 해당화 나무가 어우러져 시원한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너비 100m의 백사장은 경사가 거의 없는 매우 고운 모래로 이루어져 있고 수심 또한 매우 낮다.

콩돌해안(천연기념물 제392호)

백령도의 지형과 지질의 특색을 나타내고 있는 곳 중의 하나로 해변에 둥근 자갈들로 구성된 퇴적물이 단구상 미지형으로 발달한 해안이다. 콩돌해안은 백령도 남포리 오군 포 남쪽해안을 따라 약 1km 정도 형성되어 있고 내륙쪽으로는 군부대의 해안초소와 경 계철조망이 설치되어 있다. 둥근 자갈들은 백령도의 모암인 규암이 해안의 파식작용에 의하여 마모를 거듭해 형성된 잔 자갈들로 콩과 같이 작은 모양을 지니고 있어 콩돌이 라 하고, 색상이 백색, 갈색, 회색, 적갈색, 청회색 등으로 형형색색을 이루고 있어 해 안경관을 아름답게 하고 있다.

심청각

심청이 아버지 심봉사 눈을 뜨게 하기위해 공양미 삼백석에 몸을 던진 인당수와 심 청이 환생했다는 연봉바위 등 백령도가 심청전의 무대였던 사실을 기리기 위해 인당수 와, 심청이 환생했다는 연봉바위가 동시에 내려다보이는 곳에 심청각을 건립하여 전통 문화를 발굴, 계승과 아울러 "효"사상을 함양하고, 망향의 아픔을 가진 실향민에게 고향 을 그리는 대책사업으로 심청이 환생장면 등을 전시했을 뿐만 아니라 심청전에 관련된 판소리, 영화, 고서 등을 전시하고 있다.

감람암포획 현무암 분포지(천연기념물 제393호)

백령도 지역의 현무암류는 진촌 마을을 중심으로 분포하며 면적은 약 4㎢이며 용암류 의 두께는 최대 10m정도의 단일층으로 산출되며 해안가에서는 5~10m 두께의 단일 용 암단위가 고토양층을 경계로 상부에 분포한다. 현무암이 분포하는 해안의 길이는 약 1 ㎢가 되며 앞 바다에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바다가 보인다.

진촌리패총(향토유적 제2호)

백령도는 패총이 많다. 진촌리일대 76,950평에 널려 있으며 패각 및 역석으로 되어 있고 크기는 길이 약 20m, 두께 2m, 높이 1.5~2m이다.

물개바위

두무진 주변 선대암과 코끼리 바위를 지나면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받고 있는 물범 이 수면에 잠길 듯 말듯 한 바위에 옹기종기 집단서식하고 있다.

사항포 갈매기서식지

사항포에 갈매기 수만쌍이 있어 학생들의 자연탐구 활동이 가능하며, 주변에 두무진 선대바위, 촛대바위, 장산곶, 몽금포 등 자연경관이 뛰어나 휴양객들의 휴식처로 좋으 며 사진촬영에 그만이다.